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전시

관람안내

  • 평일10:00~18:00
  • 토,일,공휴일10:00~18:00
  • 휴관일1월1일,설날,추석,
    매주(월)
  • 문의064-720-8000

특별전시

지난전시초원의 대제국 흉노 이미지

초원의 대제국 흉노

  • 전시기간2013-07-02~2013-08-18

이번 순회전시는 국립중앙박물관이 1997년부터 진행한 한-몽 공동 학술조사 중 2010년과 2011년에 조사한 도르릭 나르스 T1호 무덤과 주변 배장묘의 조사 성과를 소개하는 전시이다. 도르릭 나르스 유적은 몽골의 수도 울란바토르에서 동북쪽으로 약 450km 떨어진 곳에 위치하는데, 국립중앙박물관의 정밀 조사를 통해 약 280기의 흉노 무덤이 확인되었다. 이 중 T1호 무덤은 무덤길[墓道]이 있는 네모난 무덤인데, 무덤길을 포함한 길이가 총 55.5m로 지금까지 몽골에서 발굴된 흉노 무덤 중에서 대형급에 해당한다. 지하 15m 아래에서 이중의 나무덧널(목곽)과 나무널(목관)이 조사되었는데, 비록 도굴되었지...

지난전시제주에서 만나는 부처의 미소 이미지

제주에서 만나는 부처의 미소

  • 전시기간2013-04-16~2013-06-16

이번 전시는 한국의 불교조각품 중에서 가장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는 불상을 통하여 불상이 갖고 있는 조형미와 예술성을 살펴보고 그 속에 담긴 다양한 상징적 의미를 제주지역민들과 관광객들에게 소개하는 기회를 마련하고자 하였다. 전시는 크게 삼국, 통일신라, 고려·조선 등 시대를 대표하는 불상들이 소개되며, 이를 통해 불상의 종류와 형태, 양식변천, 특징을 시대별로 파악할 수 있도록 하였다. 또한 나한상과 불두 코너, 불감·사리병·금강령의 불교구 코너를 마련하여 불교문화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를 도모할 수 있도록 하였다. 중요 전시품으로는 국보 제247호로 지정된 충청남도 공주시 의당면 송정리 출토 금동관음보살입상을 비...

지난전시제주올레 길과 아름다운 도자기 이미지

제주올레 길과 아름다운 도자기

  • 전시기간2012-11-23~2013-01-27

국립제주박물관은 2010년부터 제주올레 길의 친환경적인 가치와 매력을 소개하면서 제주의 역사와 문화를 살펴볼 수 있느 전시회를 열고 있다. 올해는 '제주올레 길과 아름다운 도자기'라는 제목으로 제주올레 길을 함께 걷고자 한다. 이번 전시는 제주올레 길에서 만나는 아름다운 도자기 문화를 알아보고자 한다. 제주에서 도자기는 주로 사찰이나 관아, 제사유적, 생활유적지 등에서 발견되었으며 다른 지역에 비해 결코 손색이 없는 최상품을 사용하였음을 확인할 수 있다. 제주의 고려청자는 주로 큰 사찰에서 발견되었으며, 산사의 조용한 공간에서 차를 마시며 현세를 벗어나 내세를 추구하는 불교적인 문화를 담고 있다. 한편, 백자는 ...

지난전시적도의 황금왕국, 인도네시아 이미지

적도의 황금왕국, 인도네시아

  • 전시기간2012-07-31~2012-10-28

국립제주박물관은 해외 섬 문화 조사연구 및 해양문물교류박물관으로 특성화하기 위해 매년 동아시아 섬 문화 및 해양문물교류 자료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이를 토대로 특별전을 개최하고 있다. 올해에는 동아시아지역 섬 문화의 비교연구를 통해 제주 섬 문화연구의 시각을 확대하고, 동서양의 해양문화교류 요충지로서 활발한 해양문화를 통해 독창적인 문화를 이룩한 동방무역의 중심지였던 인도네시아의 다양한 해양문화를 소개하고자 7월 31일(화)부터 10월 28일(일)까지 해양문물교류 기획특별전 “적도의 황금왕국, 인도네시아”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인도네시아의 다양한 금속공예품의 역사와 문화를 통해 바다를 사이에 두고 이루...

지난전시3.11 동일본대지진 이후의 건축전 이미지

3.11 동일본대지진 이후의 건축전

  • 전시기간2012-06-01~2012-06-24

주제주일본국총영사관과 국립제주박물관, 일본국제교류기금이 공동으로 오는 6월 1일(금)부터 24일(일)까지 [3.11 동일본대지진 이후의 건축전]을 개최한다. 지난해 3월 11일 발생한 동일본대지진과 쓰나미로 인해 많은 도시가 파괴되었고, 주택과 빌딩이 힘없이 무너지는 광경을 보면서 건축물들이 얼마나 나약한 존재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러나 건축가들이 가만히 사태를 수수방관만하고 있었던 것은 아니다. 전국의 많은 건축가들은 현장에 직접 가서 건축이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를 자문하면서 재해를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 이번 건축전은 복구를 위해 여러 가지 방법을 모색하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과 각 지역...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최종수정일 : 2021-1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