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전시

cyber tour

관람안내

  • 평일09:00~18:00
  • 토,일,공휴일09:00~19:00
  • (3월~10월) 토요일,매월마지막 수09:00~21:00
  • 휴관일1월1일,설날,추석,
    매주(월)
  • 문의064-720-8000

특별전시

<b>“宮-국립중앙박물관 소장 조선시대 궁궐사진”개최</b> 이미지

지난“宮-국립중앙박물관 소장 조선시대 궁궐사진”개최

  • 전시명“宮-국립중앙박물관 소장 조선시대 궁궐사진”개최
  • 전시장소
  • 전시기간2008-09-30 ~ 2008-11-23
  • 담당부서
  • 공유하기
    좋아요0

상세설명

국립제주박물관(관장 손명조)은 2008년도 두 번째 기획특별전 “宮-국립중앙박물관 소장 조선시대 궁궐사진”을 9월 30일(화)부터 11월 23일(일)까지 국립제주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

국립제주박물관은 국립중앙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일제 강점기 조선 궁궐사진 중 60여점을 엄선하여 제주도민들에게 처음으로 공개하는 자리를 마련하였다. 이번 전시는 올 초 국립중앙박물관에서 개최한 특별전의 순회전시로 부산에 이어 전국에서 세 번째로 제주에서 개최된다. 서울 전시 당시 연인원 52,000여명의 관람객이 방문할 정도로 국민들의 높은 관심과 호응을 얻은 바 있다.

궁궐은 단순히 왕의 거처일 뿐만 아니라 국가적 권위의 상징이다. 조선은 한양에 도읍을 정하면서 여러 궁궐을 조영하였는데, 대표적인 궁궐이 경복궁, 창덕궁, 창경궁, 덕수궁, 경희궁이다. 이들 궁궐은 조선의 흥망성쇠를 함께 하였다. 강압으로 조선을 식민지화한 일제는 조선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궁궐을 의도적으로 왜곡시키거나 훼손하였다. 왕의 집무를 보던 경복궁 근정전 앞에 총독부 건물을 지어 궁궐을 압도하고, 문무백관들이 왕에게 하례를 올리던 창덕궁 중화전 앞은 품계석을 걷어내고 화초를 가득 심어 정원처럼 만들었다.
이번 전시는 국권 상실 이후 일제에 의해 왜곡·훼손 되어가는 조선시대 궁궐 모습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 사진 속의 조선 궁궐은 더 이상 왕실 권위의 상징이 아니라 곳곳에 잡초가 무성하여 황량함마저 느껴진다.

이 밖에도 이번 전시에서 공개되는 사진 중에는 일제에 의해 왜곡·훼손되기 이전의 궁궐과 주변 모습을 담은 귀중한 사진이 다수 포함되어 있다. 경복궁 광화문과 현판, 변형되기 이전의 광화문과 육조거리, 현 상태와는 다른 창경궁 앙부일구[해시계]의 모습, 창경궁 안 이왕가박물관의 자격루 전시 모습, 일월오봉병의 일월부분에 금속판이 부착된 모습, 사정전·흥화문 등 전각문루들의 원래 모습 등을 들 수 있으며, 이러한 자료들은 조선궁궐의 복원, 관리 및 관련 분야 연구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전시는 조선시대 궁궐의 다양한 모습을 사진이라는 또 다른 기록으로 만나볼 수 있는 뜻깊은 기회가 될 것이다.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최종수정일 : 2019-08-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