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전시

cyber tour

관람안내

  • 평일09:00~18:00
  • 토,일,공휴일09:00~19:00
  • (3월~10월) 토요일,매월마지막 수09:00~21:00
  • 휴관일1월1일,설날,추석,
    매주(월)
  • 문의064-720-8000

특별전시

금속공예에 깃든 고려인의 삶 이미지

지난금속공예에 깃든 고려인의 삶

  • 전시명금속공예에 깃든 고려인의 삶
  • 전시장소
  • 전시기간2011-04-05 ~ 2011-05-22
  • 담당부서
  • 공유하기
    좋아요0

상세설명

국립제주박물관(관장 권상열)은 올해 개관 10주년을 맞이하여 첫 번째 전시로 고려 금속공예를 소개하는 ‘금속공예에 깃든 고려인의 삶 ’을 4월 5일부터 5월 22일까지 개최한다.

일찍이 제주는 ‘탐라’라는 독립된 정치체제를 유지하여 왔으나, 1105년 고려에 편입되면서 그 문화를 수용하게 되었다. 이러한 증거는 제주지역에 남아있는 불교사찰 및 삼별초 항쟁과 관련된 유적 등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그러나 아쉽게도 제주지역에서는 고려 문화를 종합적으로 소개한 예가 드물었다.
고려시대는 세련되고 귀족적인 면모를 갖춘 공예품과 함께 융성했던 불교문화를 보여주는 의례용품이 풍부하게 제작되던 시기이다. 또한 우수한 금속 가공기술을 바탕으로 세계에서 가장 먼저 금속활자를 발명해 내기도 하여 금속공예문화의 황금기로 평가받고 있다. 이에 고려의 금속공예품을 통해 당시의 사회·문화상을 제주지역에 소개하고자 이번 전시회를 개최하게 되었다.

전시는 크게 고려인의 일상과 종교 그리고 금속활자를 소개하는 3개의 장으로 구성하였다. 첫 번째 장에서는 고려인들의 미적 감각과 일상생활을 보여주는 장신구와 화장도구, 식생활용구 등이 소개된다. 대표적인 유물로는 세련된 기법으로 제작된 금은제 장신구와 고려거울, 청동 도장 그리고 고려인의 식생활모습을 보여주는 용기 등이 전시된다. 두 번째 장에서는 불교를 국교로 표방했던 고려인의 정신세계를 불상과 사찰에서 쓰였던 각종 의례용구를 통해 살펴보고자 한다. 고려 초기부터 말기의 특징적인 보살상을 비롯하여 당시 불교 속에 녹아있는 기복신앙을 보여주는 신장상과 경상 그리고 부처의 세계로 인도하는 장엄구 등이 전시된다. 또한 사뇌사와 흥덕사에서 출토된 청동범종, 쇠북, 금강저와 금강령, 향로, 발우 등 각종 의식구와 공양구는 고려시대 금속공예사에 있어 매우 귀중한 자료로 불교와 관련된 고려인들의 정신세계를 보여주는 소중한 유물로 평가받고 있다. 세 번째 장에서는 고려시대에 제작된 금속활자 실물을 전시하여 활자발명국으로서의 높은 위상을 조망한다. ‘복’자가 새겨진 금속활자를 비롯하여 금속활자에 대한 자료가 있는 서적류가 전시된다.
또한 금속활자 인쇄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인판과 활자 복원품 등을 별도로 전시하고 우리나라 금속공예와 관련된 영상물을 방영하여 고려 금속공예에 깃든 고려인의 삶을 종합적으로 이해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번 전시는 우리 관과 국립청주박물관이 지역소재 국립박물관 간의 전시교류를 활성화하기 위하여 기획하였으며, 이를 계기로 우리 관은 제주지역의 문화를 외부에 보다 적극적으로 소개하고 더불어 국내의 다양한 지역문화가 제주에 소개될 수 있도록 다양한 전시를 추진할 예정이다.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최종수정일 : 2019-09-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