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소장자료

cyber tour

관람안내

  • 평일09:00~18:00
  • 토,일,공휴일09:00~19:00
  • (3월~10월) 토요일,매월마지막 수09:00~21:00
  • 휴관일1월1일,설날,추석,
    매주(월)
  • 문의064-720-8000

소장품검색

1/20
물옷과 물질도구 이미지

물옷과 물질도구

  • 유물번호김순이456 등
  • 유물시대근대
  • 출토지
  • 유물크기물적삼 길이 38.4cm
  • 소장처 국립제주박물관
  • 보관처 조선실
좋아요6067

상세설명

물질할때 입는 작업복으로 제주에서는 해녀들의 잠수복을 일컫는다. 물옷을 언제부터 입었는지 정확히 알 수 없으나 1702년에 그려진 탐라순력도에 물소중이 같은 옷을 입고 물질하는 모습이 묘사된 것으로 보아 18세기 무렵부터 입었던 것으로 보인다.
아래옷에 해당되는 물소중이는 해녀들이 스스로 만들어 입었으며 임신 등 몸의 변화에 따라 조절할 수 있도록 만든 것이 특징이다. 윗옷인 물적삼은 옷이 몸에 딱 붙도록 짧고 좁게 만드는데, 이는 물의 저항을 적게 받기 위한 것이다. 눈과 종개호미, 빗창 등 각종 해산물 채취도구, 테왁, 망사리 등은 물질에 필요한 물건들이다.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최종수정일 : 2019-10-24